피부 뚫어 로프 연결하고 번지한 여성 '경악!'

최근 러시아 남부 도시 노보쿠즈네츠크에서 한 여성이 피부에 뚫어 로프를 연결하고 번지점프를 시도해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이보다 더 무모할 수 없는 현장의 모습은 유투브를 통해 공개돼 네티즌들의 경악케 하고 있다.

주인공은 23살의 아가씨다. 동영상을 보면 15m 높이의 다리에 여성이 로프에 아찔하게 매달려 있다. 다리 밑은 꽁꽁 얼어 붙은 강물이다. 여성이 떨어질 위치에는 60cm 두께의 얼음을 깨고 사각형 모양의 공간이 마련돼 있다. 신호가 떨어지자 여성은 바로 낙하한다. 그리고 정확히 사각형 공간으로 첨벙 빠진다.

보기만 해도 추위가 그대로 느껴진다. 여성은 로프의 반동에 있어 한두 차례 물속으로 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한다. 여기까지는 무모하지만 도전정신으로 이해할 수도 있다. 하지만 여성이 등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기겁을 하게 된다. 바로 로프를 연결한 곳이 보호장비가 아니라 바로 여성의 피부다. 바로 비키니 상의만 입은 어깨 부분의 맨살을 뚫어 장비를 넣고 로프를 연결한 것이다. 피부가 떨어지는 충격에 찢겨지지 않고 견디낸 것이 신기할 따름이다.

여성은 아무렇지도 않다는 듯 웃음을 띄워 보이지만 '왜 이런 학대에 가까운 일을 벌였는지'에 대해 강한 의구심을 품게 만든다. 네티즌들도 '미친 짓이다' '얼마나 아팠을까?' '이건 학대다' '도대체 무슨 의도로 이같은 엄청난 일을 벌인 것일까?' '똑바로 쳐다볼 수 없을 만큼 충격적인 장면이다' 등 비난의 댓글들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유투브 영상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