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미소녀(?)의 상상초월 반전 '이럴수가!'

일본 SNS를 초토화 시킨 미소녀, 아니 미소년이 화제다. 얼굴만 보면 순정만화에서 막 튀어나온 듯한 어여쁜 미소녀다. SNS를 통해 공개된 동영상을 보면 의심할 여지가 없다.

동영상은 소년이 긴 생머리를 매만지면 시작된다. 새침하게 눈을 깜빡이는 모습이 영락 없는 미소녀다. 그런데 다음 순간 카메라가 몸 전체를 비치면서 기절초풍 할 장면이 펼쳐진다. 군살 하나 없이 탄탄한 근육으로 이루어진 몸이 화면을 압도한다. 미소녀가 아닌 미소년이었던 것이다.

주인공은 올해 17살이 된 일본의 한 고등학교 남학생이라고 한다. 영상이 공개되고 이 남학생은 벼락스타가 됐다. 이 남학생이 근육을 만들게 된 이유는 예쁜 외모 때문에 놀림을 받아왔기 때문이라고 한다.

사진/SNS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