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모델, 화보와 다른 느낌의 노출셀카 '심쿵!'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의 모델 제네비브 모튼이 아찔한 셀카를 공개했다. 스포츠일러스트레이트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제네비브 모튼은 25일(현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집안 거실에서 일상의 모습을 담은 셀카를 게재했다.

공개한 사진에서 제네비브 모톤은 파스텔톤의 팬티만 입은 체 상반신은 홀딱 벅은 반나체의 모습이다.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육중한 가슴은 팔로 아슬아슬하게 주요부위만 가렸지고 거의 대부분 드러났다. 누드 화보와는 또다른 아찔함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을 본 팬들은 '일상이 화보네' '이런 모습이 더 섹시하다' '노출이 이렇게 자연스러워 보일 수가 있나' '톱 모델의 일상은 역시 다르구나' 등의 댓글을 남겨놓았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