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우, 검은 반점이 뒤덮은 민망 속살 '굴욕!'

할리우드 영화배우 겸 모델 피비 프라이스가 민망한 속살을 공개해 화제다. 일상에서 파격적인 노출로 화제를 몰고 다니는 피비 프라이스는 18일(현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흰색 속옷만 입고 촬영한 셀카를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에서 피비 프라이스는 풍만한 가슴과 얼짱 각도로 자신의 매력을 한껏 어필하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피부. 검은 반점이 어깨와 팔, 그리고 가슴골까지 넓게 퍼져 있다. 언뜻 보면 거북이 등껍질처럼 갈라져 보일 정도다. 피부미인과는 거리가 멀어도 너무 멀어 보인다.

사진을 본 팬들은 '이런 굴욕적인 모습을 피비 프라이스가 공개한 이유가 궁금하다'는 취지의 댓글을 다수 올리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