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방송인, 거센 파도에 수영복이 그만~ '아찔!'

미국 출신 모델이자 방송인 브리티니 가스티노가 가슴 노출 사고를 당했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레쉬닷컴은 28일(현지 시간) 플로리다 마이애미 해변에서 남자 친구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브리티니 가스티노를 포착했다.

이날 브리티니 가스티노는 허리 부분이 깊게 파인 핫핑크 수영복을 입고 풍만한 몸매를 선보였다. 특히 남자 친구와 해수욕을 즐기다 바다에서 나오는 순간 거센 파도에 수영복이 밀려 가슴이 아슬아슬하게 노출되면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재빨리 수영복을 올려 수습했지만 이미 스플레쉬 카메라는 그 모습을 놓치지 않고 잡아냈다.

사진/TOPIC( SPLASH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