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우, 숲속에서 상의 벗은 체 힐링타임 '헉!'

영국 배우 킴벌리 가너가 야릇한 힐링 타임을 즐겼다. 수영복 디자이너로도 활동하고 있는 킴벌리 가너는 16일(현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숲속 공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킴벌리 가너는 입고 있던 두꺼운 외투를 벗고 아무 것도 입지 않은 상반신을 아찔하게 드러냈다. 사진과 함께 '숲속에서 토플리스로 춤을 췄다'는 알쏭달쏭한 멘트를 남겨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킴벌리 가너는 영국 케이블 방송 채널 E4에서 방송하는 리얼리티 드라마 '메이드 인 첼시'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