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우, 속살 다 보이는 시스루 드레스 '민망!'

영화배우 겸 모델 피비 프라이스가 파격적인 시스루 드레스를 선보였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레쉬닷컴은 10일(현지 시간) 할리우드 거리에서 저녁식사를 마치고 귀가 중인 피미 프라이스를 포착했다.

이날 피비 프라이스는 속살이 그대로 다 비치는 흰색 시스루 드레스를 선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중요부위만 겨우 가리는 스타일의 속옷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나 민망함을 더했다.

한편, 피비 프라이스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파격적인 노출을  일삼아 '노출증 환자'라는 소리까지 듣고 있다.

사진/TOPIC( SPLASH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