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우, 정체불명 상의실종 패션 '환자 아냐?'

중국계 할리우드 여배우 바이링이 기이한 노출 패션을 선보였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파격적인 노출로 '노출증 환자'로 불리는 바이링은 8일(현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찔한 의상을 입고 할리우드 밤거리를 누비는 사진들을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 속 바이링은 패션은 '노출증 환자'라는 말을 그대로 입증해준다. 속살이 훤히 비치는 머플러로 목과 가슴만을 가리고 상체의 대부분을 드러냈다. 옷을 입은 건지, 벗은 건지 알 수 없는 정체불명의  패션이다.

특히 가슴을 두른 머플러가 벌어져 가슴의 주요부위까지 그대로 노출되기도 했다. 노출을 즐기지 않으면 절대  소화할 수 없는 패션이 아닐 수 없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