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우, 랩으로 가슴 감싼 상반신 누드 '민망!'

노출광 여배우 피비 프라이스가 또 파격적인 노출을 감행했다. 일상에서 돌발적인 노출행위를 일삼아 입방아에 자주 오르내리는 피비 프라이스는 30일(현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야릇한 상반신 누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서 피비 프라이스는 풍만한 가슴을 비닐 랩으로 감싸고 주요부위를 리본 장식으로 가린 모습이다. 피부의 지저분한  잡티가 그대로 드러나 섹시하기보다는 언뜻 괴기스럽기까지 하다.

이 사진을 본 팬들도 '피부가 뱀껍질 같다' '피부관리를 전혀 하지 않나 보다' 'SF영화에 나오는 우주괴물 같은 피부다' '배우가 저렇게 피부가 망가져도 되나' 등 흉측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