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가수, 아찔한 초밀착 의상에 화끈한 몸짓 '헉!'

미국 팝스타 제니퍼 로페즈가 화끈한 무대를 선보였다. 미국의 연예매체 스플레쉬닷컴은  22일(현지시간) 미국 LA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2015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화려한 공연을 펼친 제니퍼 로페즈의 모습을 전했다.

이날 제니퍼 로페즈는 풍만한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는 초밀착 의상을 입고 섹시미를 한껏 발산했다. 특히 남자 백댄서와 몸을 밀착시킨 체 야릇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관중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한편, 제니퍼 로페즈의 이날 공연에서 여성 백댄서의 옷이 찢겨져 엉덩이가 그대로 드러나는 민망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 영상은 현재 유투브를 통해 공개돼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클릭을 유발시키고 있다.

사진/TOPIC( SPLASH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