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엉덩이 초밀착' 대범한 성추행 '경악!'

대만에서 지하철 성추행 현장 동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다른 승객에 의해 핸드폰으로 촬영된 이 동영상을 보면 성추행을 시도한 남성의 주도면밀하고 대범한 범죄행각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이용객이 많지 않은 지하철에서 한 남성이 여성의 뒤에 바짝 붙어 있는 장면에서 동영상은 시작된다.


지하철 내부에 서 있는 승객은 거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성은 여성의 엉덩이에 몸을 밀착시킨 체 그 자리를 떠나지 않는다. 다른 승객들이 힐끗 힐끗 쳐다보지만 남성은 아랑곳 하지 않고 성추행을 계속해서 시도한다. 마스크를 쓰고 있어 남성의 얼굴은 전혀 보이지 않는 상태다. 여성은 남성을 존재를 알아차리지 못한 듯 계속 자리를 피하지 않는다. 남성은 조금씩 몸을 움직여 여성의 엉덩이에 비비는 동작을 반복한다. 그제서야 여성은 뒤를 돌아보고 놀란 듯 자리를 벗어난다.


하지만 남성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 그 자리를 떠나지 않는다. 다른 승객들이 버젓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대놓고 성추행을 시도한 남성의 뻔뻔스러움이 경악스러울 따름이다. 현지 일부 네티즌들은 '여성이 내부에 승객들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여성이 눈치 채지 못했다는 것이 이상하다'며 '혹시 연출된 영상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반면 상황이 어떻든 엄연한 범죄라며 이 남성에 대한 신상털기에 나선 네티즌들도 상당수 있다.

사진/SNS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