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족 협박하는 ‘몰카공갈단’ 활개쳐 ‘경악!’

최근 일본에서 ‘몰카 헌터’라는 신종 사기 집단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현지 언론들에 하루가 멀다 하고 이 사기 집단의 수법과 관련 사건들에 대한 기사들이 나올 정도다. ‘몰카 헌터’란 여성들의 치마속을 촬영하는 ‘몰카족’을 유인해 촬영과 동시에 현장에서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이른바 ‘몰카 공갈단’이다. 일본에서도 몰카범죄는 엄연한 범죄 행위를 이를 노린 것이다.


몰카 헌터들은 몰카족들을 유인하는 여성과 협박하는 남성 서너 명이 한 조를 이뤄 활동한다. 이들의 수법은 간단하다. 붐비는 지하철 안이나 에스컬레이터에 유인책 여성이 아주 짧은 미니스커트를 입고 돌아 다닌다. 스스로 몰카족들의 표적이 되는 것이다. 몰카족이 걸려들면 바로 협박조 남성들이 투입되고, 현장에서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수법이다.


최근 일본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이 몰카 헌터들에게 당한 몰카족들의 사연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범죄라는 사실을 알기 때문에 알고도 어디에 하소연 할 수도 없는 처지다. 일부 현지 네티즌은 ‘몰카를 촬영하는 몰카범도 나쁘지만 몰카 헌터들은 더 악질이다’며 관계 당국의 철저한 단속을 요구하고 나섰다. 반면 여성 네티즌들 중에는 ‘여성의 치마속을 촬영하는 변태들의 천적이 나타났다’며 환영하는 이들도 있다.

사진/SNS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