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방송인, 엉덩이만 가린 체 누드 촬영 '헉!'

리얼리티 TV 프로그램 출신 스타 밀리 맥킨토시가 누드화보 촬영장을 공개했다. '영국의 에미넴'으로 불리는 프로페서 그린의 아내이기도 한 밀리 맥킨토시는 자신의 16일(현지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스튜디오에서 부츠만 신은 알몸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밀리 맥킨토시는 모자로 엉덩이만 살짝 가린 체 풍만한 뒤태 라인을 뽐내 시선을 끌었다.


한편, 밀리 맥킨토시는 SNS에 남편과의 목욕 사진을 공개하는 등 알몸 노출사진을 자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