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모델, 비키니 버거운 풍만 가슴 결국~ '헉!'

미국 유명 헬스 트레이너이자 글래머 모델 제니퍼 니콜 리의 F컵 가슴이 화제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레쉬닷컴은 지난 5일(현지 시간) 마이애미 해변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제니퍼 니콜 리의 일상을 뒤늦게 보도했다.


이날 제니퍼 니콜 리는 파스텔톤의 한뼘 비키니를 입고 '운동 여신' 다운 탄탄한 몸매를 뽐냈다. 특히 F컵의 육중한 가슴은 비키니 상의를 비집고 중요부위가 아슬아슬하게 노출되면서 아찔함을 더했다.


한편 제니퍼 니콜 리는 1996년 '미스 비키니 아메리카' 출신 모델로 현재는 피트니스 전문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TOPIC( SPLASH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