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女모델, 민망한 엉덩이 노출 '누가 지퍼 좀~'

미국 모델 아일랜드 볼드윈이 민망한 엉덩이 노출 사진을 공개했다. 188cm의 큰 키에 늘씬한 몸매를 자랑하는 아일랜드 볼드윈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레스를 입는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아일랜드 볼르윈은 드레스 뒤쪽 지퍼를 올리지 않아 육감적인 엉덩이가 아슬아슬하게 노출된 모습이다. 특히 군살 하나 없이 매끈하게 쭉 뻗은 뒤태 라인이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한편, 아일랜드 볼드윈은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과 킴 베이싱어의 딸로 아버지의 매력적인 눈매와 어머니의 빼어난 외모를 그대로 물려받아 모델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