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女모델, 드레스 터질 듯한 볼륨힙 '헉!'

미국 유명 모델이자 방송인 카일리 제너가 터질 듯한 풍만 엉덩이를 연일 뽐냈다. '엉짱녀' 킴 카다시안의 이복동생인 카일리 제너는 23일(현지 시각)과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폭풍 볼륨감이 돋보이는 뒤태 사진을 공개했다.

 

 

22일 공개한 사진에서는 전신 망사스타킹만을 신은 체 풍만한 엉덩이를 아슬아슬하게 노출한 포즈를 선보였다. 23일 공개한 사진은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한 패션쇼에 참석해 촬영한 사진으로 타이트한 니트 원피스가 그대로 터져버릴 듯한 엉덩이 볼륨감을 과시했다.

 

 

10대 후반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엉덩이 크기에 인스타그램 팔로워들은 열광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 언니인 킴 카다시안에 이어 '세계 최고의 엉짱녀'라는 수식어를 달게 될 날이 얼마남지 않은 듯 싶다. 질투의 화신 킴 카다시안이 곱게 넘겨준다면 말이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