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광 女배우, 시선 둘 곳 없는 민망 패션 '아찔!'

영화배우 겸 모델 피비 프라이스가 속살을 다 드러낸 민망 패션을 선보였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레쉬닷컴은 22일(현지 시각) LA 거리에서 붕대를 감은 듯한 본디지 의상을 입은 피비 프라이스를 포착했다.

 

 

이날 피비 프라이스가 입은 본디지 의상은 포르노물에서 볼 수 있는 파격적인 스타일이다. 피비 프라이스는 노출광 답게 주요부위만 아슬아슬하게 가렸는가 하면 풍만한 엉덩이는 거의 다 드러내 아찔함을 더했다.

 


한편, 피비 프라이스는 평소에도 과도한 노출패션과 돌발행동으로 할리우드 호사가들의 입방아에 자주 오르내리고 있다.

 

사진/TOPIC( SPLASH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