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대학 사교클럽 행사서 성파티 벌여~ '경악!'

미국 인디애나주립대의 한 사교클럽 행사에서 난잡한 성파티가 벌어져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영국의 동영상 뉴스사이트 라이브리크닷컴은 11일(현지 시각) 믿기지 않는 이 현장 동영상을 공개했다. 파티를 벌인 장본인들은 '알파 타우 오메가'라는 남성사교클럽의 회원들이다. 철저한 보안을 유지하는 이 클럽의 특성상 해당 동영상은 참석자 중 한명이 촬영해 유출한 것으로 보인다.

 

 

동영상을 클릭하면 충격적인 장면에 말문이 탁 막혀 버린다. 메트리스 위에 한 여성이 누워 있고, 남학생이 그녀의 다리 사이에서 구강성행위를 하고 있다. 이 광경을  수십명의 벌거 벗은 남학생들이 지켜보고 있다. 마치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메트리스 위에는 또다른 여성의 나체로 서있고, 성행위 중인 커플을 향해 무언가를 지시한다. 남학생의 몸놀림이 격렬해지자 여기저기서 비명에 가까운 환호성이 터져나온다. 이 충격적인 현장은 클럽의 신입회원들에게 행해진 일종의 신고식이었다고 한다.

 

해당 동영상은 현재 SNS를 통해 일파만파로 퍼져 나가고 있으며, 결국 대학측이 진상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유투브 영상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