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짱 女모델, 누워도 변함없는 극강 볼륨감 '아찔!'

할리우드 배우 겸 모델 킴 카다시안이 아찔한 볼륨감을 뽐냈다. 세계 최고의 엉짱녀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킴 카다시안은 24일(현지 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 3개월째'라는 글과 함께 썬베드에 누워 촬영한 화보를 게재했다.

 

 

화보 속에서 킴 카다시안은 모피 코트만을 입은 체 누워 도발적인 포즈를 취했다. 코트의 앞섶을 풀어 헤쳐 터질 듯한 볼륨감의 가슴과 각선미를 아슬아슬하게 드러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편, 킴 카다시안은 이틀 전에도 타이트한 라텍스 수트를 입고 '섹스지배녀' 컨셉의 사진을 올려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할리우드 호사가들은 두 사진 모두 임신 전에 촬영해 놓은 것들로 '최근 이부 여동생은 카일리 제너에게 쏠린 대중의 관심을 자신에게 돌리기 위한 전락'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