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동 女가수, 일상서 습관적 과다 노출 '헉!'

할리우드의 악동 마일리 사이러스가 일상에서 또다시 파격적인 노출을 감행했다. 한 때 '미국의 국민여동생'으로 까지 불리던 마일리 사이러스는 16(현지 시각)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굴에 팩을 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서 마일리 사이러는 윗옷을 모두 벗은 채 가슴을 손으로 가린 세미 누드를 보여줬다.

 

 

손으로 가슴의 주요부위만을  살짝 가려 나머지 가슴살은 그대로 드러나 아찔하기만 하다. 혀를 쑤욱 내밀고 카메라를 쏘아보는 듯한 눈빛을 하고 있어 야릇한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마일리 사이러스의 이런 파격 노출은 이제 일상다반사로 '노출증 환자'라는 말을 실감케 하고 있다.

 


한편, 마일리 사이러스는 최근 20살 연상인 데인 쿡과 사귀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양성애적 성향을 공공연히 드러내며 스텔라 맥스웰과 동성연인으로 지내온 터라 둘의 만남이 얼마나 지속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