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女배우의 딸, 아찔한 치마속 엉밑살 노출 '헉!'

할리우드의 대형스타 브루스 윌리스와 데미무어의 딸 탈룰라 윌리스가 치마속 노출사고를 당했다. 미국의 연예매체 스플레쉬닷컴은 22일(현지 시간) 뉴욕 거리를 산책하는 탈룰라 윌리스를 포착했다. 이날 탈룰라 윌리스는 검정색 짧은 원피스를 입었는데 카메라를 발견하고 돌아서는 순간 바람에 치마가 날려 엉밑살이 적나라하게 노출되고 말았다.

 


평소에 지나칠 정도로 발랄한 성격인 탈룰라 윌리스는 예측불허의 파격 패션으로 늘 화제를 몰고 다닌다. 이 날도 엉밑살 노출 쯤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카메라를 향해 짖굿은 장난을 걸기도 했다.

 

 

한편, 탈룰라 윌리스는 얼마전 자신의 어릴 때부터 신체 변형 장애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진/TOPIC( SPLASH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