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날 신부에게 죽음의 킥 날린 신랑 '경악!'

일생에서 가장 행복한 결혼식날을 가장 비극적인 날로  만들 뻔한 신랑이 화제다. 동영상 공유사이트인 유투브에 '공중제비 신랑'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짤막한 동영상 속 이야기다.  동영상은 결혼식 피로연장으로 신랑, 신부가 입장하면서 시작된다.

 

 

신랑과 신부는 기쁨을 감출 수 없는 듯 입장하면서 부터 몸을 흔들어 댄다. 특히 신랑은 도가 지나칠 정도로 흥이 올라있는 듯한 모습이다. 먼저 무대로 신부가 춤을 추면서 이동하자 신랑은 공중제비를 준비한다.

 

 

신부가 무대의 앞쪽에서 마이크를 잡으려는 순간 신랑은 크게 공중제비를 돈 다음 백덤블링을 시도한다. 문제는 신부의 위치다. 백덤블링이 끝나고 착지를 하려는 순간 신랑의 발이 신부의 얼굴을 강타한다. 마치 격투가 선수가 상대편 향해 킥을 날리는 듯한 위험천만한 순간이었다.

 


신랑의 발에 맞은 신부는 정신을 잃고 쓰러진다. 신랑과 지인이 신부를 일으켜 세우지만 다시 또 넘어진다. 외상은 없었으나 그 충격은 상당한 듯 보였다. 신랑은 신부가 가까스로 정신을 차리자 다시 춤을 추려는 듯 몸을 흐느적 거린다. 철 없는 신랑이 아닐 수 없다.

 

 

이 동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사망에 이를 수도 있는 위험천만한 순간이었다' '철 없는 신랑이 신부를 잡을 뻔 했다' '결혼식날이 제삿날이 될 뻔 했다' 등 신랑에 대한 질타의 글들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유투브 영상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