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모델, 진한 애정행각 '남친의 손이 어디에?'

독일 출신의 슈퍼모델 하이디 클룸(Heidi Klum)의 진한 애정행각이 발각됐다. 미국의 연애매체 스플레쉬닷컴은 세인트 바트 해변에서 지난 주말 남자 친구인 비토 슈나벨과 휴가를 즐기고 있는 하이디 클롬을 포착했다. 하이디 클롬은  불혹의 나이를 넘어섰고 네 명의 자녀을 두었지만 남성 편력은 여전하다.

 

 

비토 슈나벨은 무려 13살 연하로 작년 이혼과  동시에 사귀기 시작해 아직까지는 뜨거운 연애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그래서일까? 카메라에 잡힌 두 연상연하 커플의 애정행각이 심상치 않다.

 

 

사진에서 비토 슈나벨은 누워 있는 하이디 클롬을 끌어안고 진한 키스세례를 퍼부었다. 특히 비토 슈나벨의 한쪽 손이 하이디 클롬의 중요부위를 감싸고 있는 민망한 장면도 고스란히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TOPIC( SPLASH NEWS), 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