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도 인간처럼 진한 페티쉬를 즐긴다?!

최근 캐나다에서 흥미로운 연과결과가 발표돼 화제다. 몬트리올에 위치한 공립대학교인 컨커디어대학교 연구팀은 수컷 쥐도 브래지어 등 여성용 속옷을 보면 더 흥분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실험은 다음과 같이 행해졌다.


우선 동정의 수컷 쥐 12마리를 쥐용 브래지어를 한 발정기의 암컷 쥐가 있는 우리에 넣었다. 다음은 동적의 수컷 쥐 12마를 발정기가 아닌 쥐용 브래지어를 한 암컷 쥐가 있는 우리에 넣었고, 마지막으로는 쥐용 브래지어를 하지 않은암컷 쥐가 있는 우리에 동정의 수컷 쥐 12마를 넣었다. 그 결과 처음과 두번째 우리의 수컷 쥐들은 암컷의 발정기에 상관 없이 격하게 달려들었고, 마지막 우리에서는 수컷 쥐의 반응이 미미했다.

 

 

또한 브래지어를 한 암컷과 교미를 한 수컷 쥐들은 그렇지 않은 수컷 쥐에 비해 빨리 사정하고, 뇌의 쾌락 중추 신경 활동이 왕성했다. 쥐는 보통 암컷 쥐의 뒤에서 달려들어 안기는 자세로 교미를 하기 때문에 브래지어의 감촉을 매우 민감하게 느껴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한다.


보통 남자들이 여성의 속옷, 즉 레이스와 실크 같은 질감에 의해 더 흥분을 느끼는 것과 거의 비슷하다고 한다. 이를 바꾸어 말하면 인간처럼 수컷 쥐도 페티쉬적 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연구팀의 관계자는 밝혔다. 연구팀은 이 연구 외에도 성적 행동과 냄새의 상관 관계도 발표했는데, 쥐나 인간 모두 여러 매체를 통해 학습된 특정 냄새에 기억하고, 그 냄새에 성적반응 더 강하게 일으킨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바로 수컷 쥐가 쥐용 브래지어를 착용한 암컷 쥐에게 격하게 달려든 것도 무의식적인 학습에 의해 뇌에 각인된 것이 자연스럽게 표출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