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설에 가까운 청바지 광고가 '기가 막혀!'

광고에 있어 섹슈얼리티의 이용은 그리 이슈가 아니게 된지 오래다. 예술과 외설에 사이에서 아찔한 줄타기를 하면서 비난 아닌 비난을 받고 있는 섹슈얼리티 광고들은 이미 혼란스러울 정도로 곳곳에서 넘쳐난다. 그 선두주자는 의류, 그 중에서도 청바지가 아닐까 싶다.

 

캘빈클라인을 필두로 세계적인 청바지 브랜드들은 상품 자체를 홍보하기보다는 섹시한 이미지를 부각시키는데 치열을 경쟁을 하고 있다. 톱모델들이 아슬아슬하게 청바지 벗어 내리는 장면쯤은 이제 더이상 대중을 사로잡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런칭한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알렉산더 왕'의 새로운 청바지 그런 측면에서 광고가 허용해줄 수 있는 최고 또는 최상의 섹슈얼리티를 보여주고 있다.

 


독일계 슈퍼모델 '안나 이버스'를 기용한 광고는 한 마디로 말하면 '기각 막혀' 입이 딱 벌어질 정도다! 이 광고에서 안나 이버스는 올누드로 발목 사이에 아슬아슬하게 청바지만을 걸치고 있는가 하면, 팬티를 입지 않고 청바지를 허벅지에 걸친 채 손을 사타구니 사이에 가지런히 놓고 있다. 첫번째 장면에서 가슴은 로고로 아찔하게 가렸고, 두번째 장면은 마치 여자의 자위를 연상시킨다. 도전적인 섹슈얼리티 광고로 논란을 일으켰던 캘빈클라인 광고는 이 광고에 비하면 평면한 수준으로 생각될 정도로 도발적이다.

 


12월8일 런칭을 앞두고 이 광고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만만찮게 터져나오고 있지만 정작 브랜드측과 안나 이버스는 매우 만족해 하고 있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이 청바지는 295달러에 판매될 예정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