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당 48명 성폭행! 콩고 민주공화국, 최악의 국가

남아공과 더불어 세계 최악의 강간 국가인 콩고 민주공화국에서 시간당 48명이 성폭행 피해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공공 건강 연구팀 결과에 따르면 콩고 내 여성의 12%가 최소 1차례 성폭행을 당했다. 특히 전체 여성의 3%인 43만 명 이상의 여성이 2006~2007년 사이 집중적으로 성폭행 피해를 입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통계를 바탕으로 계산하면, 콩고 여성은 미국 여성보다 성폭력에 노출돼 있을 가능성이 134배나 더 높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 유엔(UN)의 콩고 민주공화국 성폭력 조사단이 발표한 '1년에 1만6000명'보다 26배나 높은 수치다.

 

 

남성과 어린이, 노인 등의 성폭력은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에 실질적인 강간 숫자는 훨씬 높다는게 연구진의 설명. 연구진은 이에 대해 "반군의 습격 지역에서 행해지는 강간 뿐만 아니라 가정 내에서 벌어지는 성폭력까지 조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콩고에서는 배우자에 의한 강제적인 성폭행이 22%나 된다고 한다. 한편, 이 내용은 미국 학술지 '미국 공중 보건 저널(American Journal of Public Health) 6월호에 게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