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고생들, 짧은 치마 절대 포기 못해~

짧은 교복 치마로 인해 추위에 떨고 있던 일본 여고생들사이에서 '담요 감기'가 유행하고 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21일 "짧은 교복 치마에 작은 담요를 허리에 감고 걷는 스타일이 유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교복 치마 위 담요 감기는 현재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의 여고생사이에서 크게 유행하고 있다.

 

 

고등학교 2학년인 한 여학생은 "지난 겨울까지 방한 대책용 담요를 학교에 두거나, 드물게는 역이나 버스 정류장에서만 사용하는 정도였다"며 "올해는 추위 때문에 담요를 아예 감은 채 돌아다니는 학생들이 늘었다"고 말했다. 한 1학년 학생은 "짧은 교복 치마를 입기 위해서는 어쩔수 없다"며 담요를 착용하는 이유를 밝혔다.

 

고교 인근 지역에서 등교중인 20명 중 1명 정도가 미니 담요를 허리에 감고 있다고 한다. 일부는 "어설프게 보인다"며 담요를 사용하지 않고 있지만, 많은 여학생들이 무늬와 색깔이 귀여운 담요를 경쟁하듯 고르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